뉴스소식
서울에너지공사, 국내 최초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선보인다
작성자 호디 작성일 2021-07-01
서울에너지공사, 국내 최초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선보인다

호디 마곡사옥 투시도 [사진=서울에너지공사]

 

호디 마곡사옥 대상 저온열 기반 다단식 지역난방 설비 착공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와 호디(대표 이용훈)가 국내 최초로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7월 1일 밝혔다.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은 열수용가에 60℃ 내외의 지역난방 회수열과 태양열과 같은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열원을 활용해 냉난방을 공급하는 차세대 열공급 기술이다.

공사는 2018년부터 정부 스마트제로에너지시티(ZEC) 실증과제 일환으로 서울시 마곡지구에 4세대 지역난방 실증사업을 추진해온 바 있다. 그동안 실증부지 확보와 세부적인 실시설계를 마쳤으며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설비 구축에 들어간다.


국내 첫 사례가 될 호디 마곡사옥에는 60℃ 내외의 지역난방 회수열을 기본으로 해 태양열과 연료전지 배열이 공급된다. 저온열로 구동되는 흡착식 냉동기와 고효율 제습냉방설비를 설치해 기존 지역난방 시스템과 차별된 새로운 친환경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공사는 “저온열을 이용하는 4세대 지역난방 모델이 성공적으로 구축된다면 향후 장거리 열배관망의 에너지손실도 줄이고 열병합발전의 생산효율도 높일 수 있다”며,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와 미활용 열원을 서로 주고받는 양방향 거래를 확산시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개념도 [자료=서울에너지공사]


호디 이용훈 대표는 “스마트 에너지 기술은 전기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열 이용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며, “호디 사옥에 이러한 미래의 열공급 기술을 선도적으로 실증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에너지공사 김중식 사장은 “앞으로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에 따라 신축 건물의 에너지 효율이 갈수록 높아진다면 저온열을 이용하는 4세대 지역난방 기술의 수요도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이러한 마곡지구 모델을 서울시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출처 : 인더스트리뉴스(http://www.industrynews.co.kr)